이미 과거사가 된 것처럼 보이지만,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의 비극적인 상황은 지금도 많은 분들에게 악영향을 미치고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여러 기업들이 여전히 재택근무 형태를 상당부분 유지하면서 사무실 근무와 관련된 많은 업체들이 여전히 타격을 입고있다고 합니다. 팬더믹이후 아마존을 필두로 한 온라인 비지니스가 시장을 석권하고있는 흐름은 또 다른 명암을 낳고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다시 크레딧이라는 명제를 떠올리는 것은 이같은 시대적, 개인적 변화속에서 크레딧이 사실상 가장 확실한 보험(Insurance) 기능을 하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펜더믹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전세계를 강타하기 시작한 2020년초 이후 우리 모두는 불안과 초조에 떨어야했습니다. 사실상 강제적으로 대다수의 비지니스가 문을 닫아야했습니다. 문을 열었던 비지니스들도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영업이 매우 어려웠습니다. 그렇지만, 양호한 크레딧 상태를 유지했던 분들은 정부가 내놓은 지원책(EIDL등)을 최대한 끌어쓸 수있었습니다. 당시 급박한 상황에서 미국 정부는 다른 것은 사실상 따지지않고 비지니스 오너의 크레딧 상태만 체크한 후 지원을 했습니다. 이때문에 크레딧에 문제가 남아있거나 크레딧 점수가 낮은 분들은 매우 어려운 지경에 빠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크레딧은 종합보험”이라는 명제를 다시 한번 뒷받침하는 사건이었습니다. 살다보면, 전혀 예기치 못한 사건들이 터질 수있습니다. 극명한 예를 들자면, 팬더믹이 그렇고 9·11도 이에 속한다고 할 수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예상하지못한 불운이 닥칠 수있습니다. 이럴때 나의 양호한 크레딧은 역경을 뚫고나갈 수있는 가장 강력한 버팀목이 될 수있습니다. 불의의 사고를 당하거나 갑작스럽게 병마에 시달리게될 수도있습니다. 또는 내외부적인 요인에 의해 나의 비지니스가 어려움을 겪을 수도있습니다. 이럴 경우, 크레딧 상태가 양호하고 활용할 수있는 크레딧 라인이 상당하다면, 일시적인 어려움은 충분이 극복할 수있습니다. 반면, 크레딧이 망가진 상태에서 이런 어려움이 생기면 그 난관이 더욱 가중되겠지요. 나의 상황이 어려워지면 단돈 $100을 빌리는 것 조차 쉽지않은 것이 현실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나의 크레딧은 매우 간단하게 활용할 수있습니다. 크레딧이라는 종합보험을 미리미리 가입해놓으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양호한 크레딧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않습니다. 나의 현재의 크레딧상태에 따라 3~6개월, 또는 그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게 됩니다. 상담을 하다보면 “뭐 나중에 하면되죠”라는 분들이 적지않지않습니다. 양호한 크레딧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않기 때문에 필요한 시점에 이르러 큰 후회를 하는 분들도 종종 마주하게됩니다. 로마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않은 것 처럼, ‘종합보험’ 역할을 할 수있는 양호한 크레딧 역시 일정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크레딧이라는 종합보험에 오늘 가입하시기 바랍니다.

Previous article무턱대고 편지(Dispute Letter) 보내는 식의 구태의연한 수법은 이제 그만!